보험정보

Home > 보험정보

향암치료 부작용

관리자 2018.06.14 02:20 조회 수 : 15

항암치료는 암세포를 제거하는 대표적인
치료방법이지만 치료 과정이 매우 힘들고
항암치료의 부작용인 탈모로도 환자들이
많은 고통을 겪고 있습니다.

모든 항암제가 머리를 빠지게 하는 것은 아니지만
항암치료를 하면 탈모가 생긴다는 인식이
사람들에게 강하게 남아있습니다.

 

hgdqwtdd1.png

 

탈모는 보통 항암제를 투여하고 7일에서
14일 정도가 지나면 진행이 되며 항암치료가
끝나도 6개월~12개월이 지나면 회복이 시작됩니다.

항얌제 투여가 끝나면 모발이 다시 자라나는데
환자의 모발 색상이나 형태가 바뀌는 일도 있습니다.

그렇지만 방사선 치료를 받았을 때는 영구적인
탈모가 발생할 수 있는데 치료받은 부위에
따라 두피, 속눈썹, 팔 등 다양한 부위에
나타나게 됩니다.

 

hgdqwtdd2.png

 

암을 진단받았을 때는 당장은 몸에 증상이 없어서
심리적 압박도 크게 없는데 암을 치료하는 도중
부작용이 나타나면서 본인이 암환자가 되었다는
것을 느끼게 됩니다.

그중에서도 탈모는 겉으로 드러나는 부작용으로
환자에게 많은 충격을 주고 우울감이나 자신감을
잃게만드는 부작용으로 항암가발의 필요성을
느끼는 사람이 많은데 메리츠화재에서는
항암가발비용을 보장하는 암보험을 출시해서
판매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