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보험뉴스

Home > 최신보험뉴스
사람이 질병 혹은 사고 등의 이유로 치료를 받게 되었을때 지원을 받기 위해 가입을 하는 것이 보험입니다.
보험사에서 자문의로 지정한 의사가 작성한 보험금 지급 청구에 대한 소견서를 토대로 보험금 지급을 부당하게 거절 혹은 삭감 및 지연하고 있다고 합니다.
즉, 실제 진료를 한 의사의 진단서류만 읽어본 보험사의 자문의사 중 6~70%가 보험금 지급을 하지 않아도 된다라는 소견을 내 문제가 되고 있습니다.

이에 금융감독원은 진단서 등 가입자가 가져온 의학적 증거가 위조나 변조된 것이 아니라면 무조건적으로 보험금을 지급해야 한다는 것을 의료분쟁의 조정원칙으로 지정했습니다.
금감원 관계자에 따르면 진단서만으로 보험금을 지급할지 판단하는 것이 원칙이며, 보험사에서 가입자가 제시한 진단서에 문제점이 있다고 생각해 의료자문을 하게 되면 가입자에게 설명 후 의료자문의 동의를 받아야 합니다.
또, 의료자문으로 보험금 지급을 해야한다고 판단이 되면 보험회사에서는 보험금 청구시점에서 부터 법정금리로 지연 이자를 계산하고 가입자에게 추가로 지급해야 합니다.
그래서 생명 및 보험 협회에서는 보험금 지급업무 관련 모범규준에 해당 내용을 반영하며, 보험업의 감독규정으로 보험금 지급 심사를 하는 경우 보험사에서 이 규준을 토대로 진행해야 한다고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