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보험뉴스

Home > 최신보험뉴스
암은 많은 분들이 알고 있는 것 처럼 조기 발견이 어렵고 치료를 받는다고 해도 그 기간이 길어 비용적인 부담이 클 수 밖에 없는데 이때를 상정해서 암보험에 가입을 해두는 것입니다.
하지만 금감원에 의하면 일부 암 보험 가입자들이 요양병원에 입원해 암 치료를 받고 있는 것에 대해 보험금 지급을 하지 않았다고 분쟁조정을 신청했다고 합니다.

본래 암보험의 약관을 살펴보면 암의 치료가 직접적인 목적으로 수술 및 입원, 요양인 경우 암 보험금을 지급해야 한다라고 명시되어 있지만 보험사마다 직접적인 목적의 인정 범위가 틀려 분쟁이 많이 있었습니다.
특히, 통원치료를 하기가 어려워 요양병원에 입원 후 여러 치료를 받았던 환자는 직접적인 암의 치료가 목적으로 보기 힘들다며 보험사에서 보험금 지급을 거절하는 사례들이 많이 있었습니다.
이에 관해 암 환자들은 암 치료를 받기위해 요양 병원에 입원하는 것으로 보험금 지급을 해야 한다고 입장을 밝혔으며, 금감원 관계자는 현재 전문가를 통해서 환자들의 진료차트를 보고 암 치료와 관련이 있는 부분이 어떤 것인지 파악하고 있으며, 이것을 토대로 암치료와 관련이 있는 부분에 대해서는 보험사에서 보험금을 지급할 수 있도록 조정을 할 계획이라고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