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보험뉴스

Home > 최신보험뉴스
요즘에는 차가 없는 사람을 보기가 드물정도로 필수적으로 자동차를 소유하고 있으며, 그로 인해 의무적으로 자동차보험에 가입하고 있습니다.
이런 자동차보험과 관련해서 금융감독원이 구상금분쟁심의 상호협정의 개정을 통해 심의위원 자격이 구상금분쟁심의업무를 담당하는 임원으로 강화 및 수수료르 납부하는 방식을 넓히고 있으며, 피청구인이 청구인 제소가 가능한 기간을 14일로 정했다고 합니다.

또, 금융감독원은 상호협정 개정으로 당연직심의위원 자격을 구상금분쟁심의 업무 담당 임원으로 조정함에 따라 전문성은 높아지고 교통사고 당사자들의 과실비율을 보다 공정하게 판단이 가능할 것이라고 합니다.
앞서 말한 것처럼 피청구인의 제소가능 기한이 14일로 결정됨에 따라 결정통보서를 통지 받은 당일을 시작으로 14일 까지 구상금분쟁과 관련해 청구인 제소가 가능해졌지만 이를 위해서는 심의위원회에서 정한 조정결정 주문 등과 같은 의무를 미리 이행해야 한다고 합니다.
그리고 수준 높은 과실비율의 분쟁 처리를 하길 원하는 소비자의 요청에 맞춰서 보험계에서도 소비자들의 권익 증진에 나섰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