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보험뉴스

Home > 최신보험뉴스

사람은 아무리 건강해도 언제 병에 걸릴지 모르며, 특히나 암이라는 것은 중대질병 중 하나로 예전과 달리 흡연이나 과도한 스트레스 등을 이유로 누구나 할 거 없이 걸릴 수 있는 질환이 되어버렸는데요.
암은 조기발견을 하기가 어렵고 장기간 치료를 받아야 하므로 그로 인해 부담되는 비용은 만만치 않아 걱정이 될 수 밖에 없습니다.
그래서 조금이라도 건강하고 어릴때 미리 암진단을 받고 그 진단비를 지급받을 수 있는 암보험에 가입해야 합니다.
그런데 근래에 있었던 사례를 보면 암에 걸린 환자들이 단체로 입원일당에 따라 암보험금을 지급하는 기준이 취약하다며 단체로 불만을 표시히고 있다고 합니다.

 

금융감독원은 보험금을 지급하는 기준을 보면 암을 치료하기 위한 목적이 있어야 한다는 보험회사랑 많이 틀리지 않고 약관의 내용상 문제는 언급을 하지 않았다고 합니다.
이에 보험사에 대응하는 암환우 모임이라는 곳에서는 금감원이 제시한 조정안이 보험회사 기준하고 차이가 없다며 지적을 했고 보험금을 일괄 지급할 것을 요구하였습니다.
또, 금감원이 중재하고 있었던 이전의 계약과 관련해서도 보험금 지급이 이루어져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암보험금의 지급이 이루어지 않는 문제는 분명하지 않는 약관문제로 관련 상품판매를 하게 한 금융감독원에 책임이 있어 직접 해결을 해야한다고 합니다.